분류없음 2015.06.25 21:18

  1993년에 공개된 “쥬라기 공원”은 세계에 큰 충격을 안겨 주며 인기를 끌었습니다. 티라노사우르스가 대중의 아이콘이 되고, 랩터가 관심을 끌며 공룡 붐을 일으켰죠. 그후 쥬라기 공원은 2편, 3편으로 이어지며 공룡 붐을 이어갔고 나름 인기를 끌었습니다.

  하지만 3편에 이르러 쥬라기 공원의 약발은 상당히 떨어져 버렸습니다. 무엇보다도 ‘공룡만 보여준다고 다가 아니다.’라는 것을 알게 되었죠. 그래서 2001년 이후 쥬라기 공원 시리즈는 중단되어 버립니다. 사실상 프랜차이즈의 종막이었다고 해야 겠군요. 유니버설 스튜디오에 쥬라기공원 놀이 기구는 항상 만원이었지만, 영화는 끝난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3편으로부터 자그마치 14년만에, 그리고 1편으로부터 22년만에 속편이 등장한 것입니다. “쥬라기 월드”라는 이름으로...


  “쥬라기 월드”는 번번히 실패하던 쥬라기 공원을 제대로 된 모습으로 완성시킨 ‘테마 공원’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완전히 망해버려서 테마공원이 아니라 지옥이 되어 버린 섬은 쥬라기 공원을 세웠던 해먼드의 유지를 이은 갑부의 손에 의해 부활하여 하루에 2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방문하는 테마 공원으로 성장합니다.


  그리고 수많은 공룡을 보여주며 인기를 끌게 되지요.


  쥬라기 월드를 운영하는 측에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이대로는 `요즘 아이들은 공룡을 코뿔소 보듯 한다.`라면서 어떻게든 새로운 공룡을 만들어야만 관광객을 끌어들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그로 인해 유전자 개조 공룡을 만들고 사건이 일어나는 것이지요.


  그러나 쥬라기 월드가 이렇게 될 이유는 없었습니다. 솔직히 쥬라기 월드가 운영 측의 생각만큼 폭발적인 성공을 거두지 못하는 것은 사람들이 공룡들에 익숙해져라기보다는 쥬라기 월드가 공룡 테마파크로서의 완성도가 미숙하기 때문이라고 보기 때문이지요.



[ 쥬라기 월드의 문이 열린다. 뭔가 재미있어야 할텐데... 별로 기대가 되지 않는건 왤까? ]


  영화 속의 테마파크, 쥬라기 월드는 공룡을 보여줌으로서 사람들을 끌어들입니다. 이를 위해 놀라운 기술을 잔뜩 도입하고 있지요. 하지만 테마공원에는 그 이상으로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바로 꿈과 모험의 세계를 탐험한다는 즐거움을 주고 유지하는 것이죠. 이는 놀이기구나 동물로만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세계의 환상을 지키기 위한 여러 가지 노력이 결합되어 이루어집니다. 무엇보다도 관람객들을 즐겁게 만들고 싶다는 마음에서 비롯되는 것입니다.


  쥬라기 월드에는 공룡이 있고 이를 위한 최첨단 기술이 있습니다. 투명 유리로 된 자이로스피어를 타고 공룡 사이를 지나는 경험은 쥬라기 월드에서만 할 수 있는 최고의 희열이겠지요. 하지만 그뿐... 쥬라기 월드에는 그 이상의 매력이 없습니다. 모사사우르스가 먹이를 먹는 장면은 분명히 놀랍지만, 그 하나로 땡, 이를 보기 전까지 기대감을 이끌어내는 연출도 없습니다.

  그 밖에도 많은 부분에서 쥬라기 월드는 테마공원이라기보다는 학술 동물원 같은 느낌으로 연출하고 끝냅니다. 마치 전시물만 잔뜩 늘어서 있는 대한민국의 국립과학관을 보는 기분이라고 해야 할까요?


  무엇보다 테마공원의 또 다른 주역인 직원들이 엉망입니다.


  최고의 볼거리 중 하나인 자이로스피어가 눈 앞에 도착한 순간 뭔가 멋진 디자인이 눈길을 끌고 기대를 가질까 하는데, 졸린 목소리로 "잘 놀다오세요"를 연발하는 직원 때문에 재미가 뚝 떨어져 버립니다. 너무 기대하다 실망할 수도 있지만, 기대는 대개 즐거움을 더하게 마련인데, 직원의 무관심과 무성의가 그 기대를 망칩니다.

  수익 우선이기 때문인지 쥬라기 월드에는 직원이 별로 보이지 않는데(어떻게 자이로 스피어 시설에 직원 하나 뿐?) 그 얼마 안 되는 직원은 테마공원의 직원으로서 필요한 최소한의 훈련도 안 되고, 마음도 없어서 쥬라기월드의 재미를 이끌기는 고사하고 죽이고 있죠.



[ 자이로스피어. 굉장한 놀이기구겠지만, 기대를 망치는 시작이 뭔가 영 아니다. ]


  공룡만 있으면 사람들은 쥬라기 월드를 가겠지만, 몇 번이고 다시 오게 하고 싶다면 그 이상의 것이 필요합니다. 값도 비싸고 거리도 멀어서 접근하기 힘든 상황, 주변에 놀 거리는 더 이상 없는 만큼 쥬라기 월드를 찾은 사람은 며칠 씩 머물게 마련인데, 그동안 지루하지 않게 그 세계를 즐기게 해주지 않는다면 다시 찾을 맛이 나지 않을 겁니다.


  거대하고 특이한 공룡을 내세운 신규 이벤트가 있어봐야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겁니다. 아무리 공룡이 멋지고 대단하면 뭘 하나요. 공룡을 보는 걸 제외하면 지루하기 짝이 없는걸.


  2만 명의 사람이 관람하려면 줄도 많이 서겠죠. 그럴수록 그 지루함을 덜어주는 뭔가가 필요하지만 쥬라기 월드에는 그게 없습니다. 


  하지만 영화를 보면 쥬라기 월드가 그모양 그꼴인게 이해됩니다. 쥬라기 월드를 운영하는 사람이 `방문객의 재미` 따윈 관심 없거든요. 공원이 어떤가라는 회장의 질문에 ‘이익률이 올라갔다.’란 대답 밖엔 떠오르지 않고 수년 만에 조카가 찾아와도 일 밖엔 생각하지 않는 사람이 전체 운영을 총괄하고 있으니 그 테마공원이 재미있을 리가 없습니다.


  공룡 테마 공원을 운영하는 사람이 공룡엔 거의 관심이 없고, 관광객은 돈 줄로 밖에 보지 않는 상황에서 그곳이 얼마나 매력을 줄 수 있을까요?



[ 더 크고 시끄럽고, 이빨이 더 많다... 오직 그것만으로 관객이 열광하고 감동할까? ]


  그러니 그냥 "무조건 크고 굉장한 새 공룡"만 생각하는 겁니다. 기존의 공룡만으로도 연출과 구성에 따라 얼마든지 재미를 줄 수 있을 텐데도 그들에겐 그게 떠오르지 않는 겁니다. (이건 `관광객이 즐기고 있냐?`라고 묻는 회장도 별 차이 없어 보입니다.)


  게다가 어떤 콘셉트인지도 전혀 알 수 없는 광장과 왜 있는지 모를 ‘이노베이션 센터’를 보면, 이건 그냥 시장 바닥이나 별 차이가 없습니다. 테마 공원엔 반드시 필요한 두근거림따윈 전혀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런 면에서 영화 속의 쥬라기 월드는 사람에 무관심한 과학만능주의 테마공원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으며, 스토리에는 어울린다고 생각됩니다.(제작진이 의도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하지만 현실에 그런 데가 있다면 솔직히 잘 될 것 같지 않습니다. `공룡`이라는, 다른 데서는 볼 수 없는 콘텐츠가 있으니 분명히 1번은 가보겠지만, 그 힘든 길을 딛고서 2번 가보고 싶은 설렘도 추억도 없으니까요.


  마치 공룡만 보여주면 된다고 생각하며 대충 만들어 실망을 준, 쥬라기 공원 3편과 같은 것이 아닐까요?



여담) 사실 이건 한국의 대다수 테마공원도 마찬가지일지 모릅니다. 롯데월드도 서울랜드도, 에버랜드도. 솔직히 갈데가 없으니 가긴 하지만, 별로 재미있지 않거든요.

  뭔가 테마공원이란 분위기가 아니라 그냥 놀이기구를 대충 모아놓은 야시장이란 느낌이에요. 놀이기구 타기 말고 할 만한 게 없습니다.

  일본에서 가 보았던 하우스텐보스, 디즈니랜드, 유니버설 스튜디오는 달랐습니다. 솔직히 놀이기구는 몇 개 안되지만, 세심한 부분까지 `테마공원`을 보여주다보니 거리를 다니는 것만으로도 즐겁거든요. 해리포터 구역에선 3시간이나 기다려야 탈 수 있지만, 기다리는 시간조차 주변을 구경하느라 정신없고 기대감에 가슴이 뜁니다.


  한국의 테마공원에는 그 같은 기대도, 설렘도 존재하지 않으며, 오직 놀이기구를 타는 그 순간의 희열 밖에는 없습니다. 지루한 기다림 끝에 잠깐 반짝하고 마니 추억엔 남지 않으며 다시 와야 겠다는 마음이 별로 들지 않습니다.


  한국의 민속촌 정도만이 상당히 테마 공원에 가깝다고 할 수 있습니다. NPC들도 잘 되어 있고 말이죠. 그건 민속촌이 어떻게 하면 관람객을 즐겁게 할까를 고민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트위터를 보아도, 민속촌을 돌아다녀도 그런 걸 잘 느끼게 되죠. 하지만 여러 외국의 테마 파크와에 비길 정도는 아닙니다.

  시설만 있지 사람이 없는 국립과학관 같은 덴 아예 논외라고 할 수 있겠군요. 기구가 낡았거나 아니거나가 문제가 아니라, 아예 관람객 자체에 관심이 없는 느낌이니까요.


  가상 세계의 테마공원이라 할 수 있는 게임을 제작하는 사람으로서, 그리고 게임 제작을 가르치는 사람으로서 그러한 테마공원의 재미를 느낄만한 데가 별로 없다는 사실이 정말로 안타깝습니다. 테마공원의 재미를 느껴야 가상 세계에서나마 그런 걸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할텐데 말이지요. 그리고 테마공원을 통해서 게임의 세계를 더욱 즐겁게 만드는 것도 느낄 수 있을텐데...



[ 불프로그의 테마파크 월드. 전작 테마파크에 이은 게임으로 그래픽도 향상되고 뭔가 달라졌지만, 어딘지 재미가 덜하다. 테마 공원을 운영한다는 느낌을 잘 살리지 못하고 게임으로서 뭔가 부족하기 때문? ]



posted by 별을 좋아하는 표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