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이야기 2014.11.12 06:16

비욘드 어스는 다른 행성에 정착한 인류의 이야기를 그린 게임입니다.


이 게임을 처음 해 보면 마치 문명을 보는 듯한 느낌에 'SF판 문명 아냐?'라는 생각을 하기 쉽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많은 부분에서 문명을 닮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 게임은 SF라는 것에 걸맞게 한가지 재미있는 요소를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외계 생명체에 대한 견해'라는 것입니다.



[ 우주 먼 곳에서 새로운 터전을 발견했을때 인류는 크나큰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될 것입니다. ]


우주로 진출한 인류는 본래 갖고 있던 종으로서의, 그리고 문화의 순수성을 지켜야 할까요?

아니면 외계 문명과 조화를 이루어 새로운 문화를 이루고 새로운 발전을 이끌어낼까요?

혹은 외계 문명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아예 새로운 종으로서 변화해나가야 할까요?


수많은 SF 작품 속에서 거론되었던 이 고민을 비욘드 어스에서는 함께 나눌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에 따라서 변화해나아가는 모습을 우리는 목격하게 됩니다.


비욘드 어스는 물론 문명의 우주판이라고 여겨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주로 진출했다는 사실, 그리고 외계 행성이라는 사실이 바꾸어가는 모습을 잘 보여준 작품이기도 합니다.

단순히 겉껍질만 SF인 문명의 확장판이 아니라, SF에 대한 고민과 생각을 통해서 나온 작품이라는 것입니다.

비욘드 어스에는 무수한 매력이 있지만, SF 속의 다채로운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작품이라고 할 것입니다.


posted by 별을 좋아하는 표도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