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작품 이야기 2013.08.17 00:56

  얼마전에 개봉한 퍼시픽림... 한국에서 상당히 많은 사람이 보았고 1500만달러가 넘는 수익을 올렸다고 하지요.


  그런데 평들이 참 재미있었습니다. 저처럼 '대단하다'라고 했던 이들도 많지만, '이게 뭐야? 스토리는 어디갔어?'라는 분도 계셨고요.


  그러니까 극과 극을 달린다고 할까요? 물론 그러리라 예상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말입니다.


  그래도 다움에서 7.0, 네이버에서 7.71... 이 정도면 그렇게 나쁜건 아닐지도?


  그래도 이 정도 점수가 나온건 퍼시픽림이 액션 하나만큼은 확실한 영화였기 때문일거 같아요. 여하튼 이야기고 뭐고 다 무시하고 카이주와 예거의 레슬링 하나만큼은 화끈하게 잘 보여주었거든요.


  그런데 한번 생각해 봅니다. 만약에 퍼시픽 림이 이런게 아니었다면...하고 말이지요.


  가령...






이런거라던가...





이런거라던가...



그랬다면 분명히 "스토리도 엉망이고 액션도 황이다."라는 말이 나왔을거 같아요.


물론 그런 반응이 나오는건 당연한 일이겠습니다.


최소한 위의 2가지는 요즘에는 TV에서조차도 나오지 않을만한 수준이잖아요?



하지만... 가끔은 이런 쌈마이 분위기의 작품도 함께 즐기면서 노는 분위기도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비록 '블록버스터'는 되지 못할지라도 이런 걸 즐길 수 있는 영화관 같은게 있어도 괜찮지 않을까 하고 말이지요.



실제로 미국이나 일본 등에서는 별별 영화관이 다 있습니다. 이를테면 출장 갔을때 회사 앞에는 다카라즈카 영화만 상영하는 곳이 있었어요.(다카라즈카는 여성 국극으로 여성들만이 나와서 연기하는 뮤지컬 같은 것입니다.) 


그리고 이런 걸 같이 즐기는 모임 같은 것도 많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그런 분위기가 매우 약한거 같아요.



뭐 글을 쓰는 이 순간 SF&판타지 도서관에서는 '사이코패스'를 모여서 보는 밤샘 대관 행사가 진행 중이기도 하고, 가끔은 가면 라이더 대관 상영회 같은게 열리기도 하지만 말이지요.


B급 문화라는 것을 보기 어렵고, B급 문화를 즐기는 모습을 보기 어려운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도 물론





이런 영화가 있어요. 물론 상업적으로 성공하지 못했지만 말이지요.

(이게 성공 못한건 홍보 잘못일지도 모릅니다. 이건 '블랙코미디'지, 훈훈한 개그물이 아니거든요.)


B급 문화의 재미, B급 문화를 B급으로서 편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여유...


어쩌면 그런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부족한지도 모르겠어요.


제 친구는 "자존감의 문제"라고 하더군요.

자존감이 부족하기 때문에 '이른바 수준 높은 것만 찾는다'라고 말입니다.

그 말이 맞는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지만, 솔직히 매우 아쉽죠.


왜냐하면 저는 다소 싸구려틱한 개그물을 엄청나게 좋아하거든요.


영화를 보는데 있어 무엇을 보던 만족감이 높습니다. 그래서 별로 실망하지 않고 특수 효과 같은게 후져도 별로 개의치 않아요.



  일본에서 퍼시픽림은 아버지와 아이들이 같이 보는 영화라고 합니다. 아버지는 "옛날에 고지라가 어쩌고..." 아들은 "요새 가면라이더의 포즈가 어쩌고..." 이러면서 세대를 넘어선 재미를 공유하는거죠.


  그래서 퍼시픽 림이 끝나고 난 뒤에는 박수 갈채가 시작된다고 해요.



  우리나라에서 퍼시픽림을 이렇게 본 가족이 얼마나 될까요? 


  최소한 우리 가족은 아닙니다. 우리 아버님은 '그런거 허황되기만 하고 뭐가 좋냐?'라는 분이신지라...



  언젠가 구 헐리우드 극장에서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를 보았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당시 단관 개봉으로 클럽에서 영화 같이 보기를 했고, 영화관에서는 SF 클럽 사람 말고도 익숙한 SF 팬이 넘쳐났죠. 거의 절반 쯤은 SF 팬이었던 같은 느낌이라서 말이지요.


  그래서 모두가 함께 웃고 모두가 함께 박수치고... 정말 최고의 시간이었습니다.



  하지만 메가 박스로 넘어가서 개봉할 때는....



  당시 한 커플이 극장 앞에서 나누었던 대화가 기억납니다.


  "수를 여행하는? 저게 뭐야?" (제목이 길어서 다 표시가 되지 않았죠.)

  "응. 저거? 외계인나오는건데 이상한거야."


  결국 단관 개봉에서 한참동안 인기 끌었던 그 영화는 메가박스로 넘어가 이틀을 버티지 못하고 내려가 버렸죠.



  퍼시픽 림을 보면서 SWORD를 눌러서 꺼낼때, 정말로 박수치고 싶었습니다.


  파도를 뚫고 집시 데인저가 처음 출격할 때 흥분한 나머지 소리 지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그럴 수가 없었죠. 여하튼 저도 평범한 소시민이니까요.



여담) 여하튼 퍼시픽 림의 블루레이가 나오면, 80~90년대 실사판 로봇물을 함께 상영하는 '실사판 로봇 대전' 행사를 열 예정이에요. 그때 만큼은 함께 보면서 소리 지르고 박수치고 하면 좋겠어요.^^ 물론 도서관의 상영회에서는 항상 그런 일이 일어나고 있어요. 심지어 주제가를 따라 부르기도 하니까요. 

posted by 별을 좋아하는 표도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